얼마전에, 유민이를 크게 혼낸 적이 있다.
동생인 유민이가 가지고 놀고 있는 것을 가지고 자꾸 
빼앗아서 울리고, 약올리는 것을 보고 엄마가 몇차례
그만 하라고 경고를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은
엄마가 소리를 한번 지르고 난뒤에야 멈췄다.

문제는, 그 꾸짖음을 받아들이지 않고, 발을 쿵쿵거리며,
들고있던 것을 내던지며 화풀이를 하기 시작했다.
엄마가 분노하기도 전에 내가 그 모습을 참지 못하고,
방으로 끌고들어가 아이의 우산 손잡이 가 부러져나가도록
무섭게 겁을 주었다. 유신이는 겁을 잔뜩 먹어서 우느라
정신이 없었다. 결국은 잘못했다는 대답을 받고, 그러지
않겠노라고 하였다. 나도 다시 나이스한 말로 그렇게
하지 말라고, 아빠가 소리질러서 미안하다고 이야기하였다.

일단 사건은 그렇게 끝나고, 다시 아무일없던듯 우리는 
점심식사를 하고 하루를 보냈다.

그날밤, 유신이가 자기전 어린이 성경을 읽어준뒤에
기도해주면서, 유신이가 유민이와 엄마에대해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깨달았으니 용서해달라고, 그리고 다시그렇지
않게 해달라고 기도하였다. 그리고, 그것에 대해 화를 내고,
소리를 질렀던 아빠도 많이 잘못했으니 용서해달라고 기도를
마쳤다. 

기도를 마쳤더니, 유신이 눈물에 눈물이 그렁그렁 달려있다.
나는 당연히 점심때 일어났던 일이라 벌써 잊었겠거니 했으나,
내가 생각했던 것 보다 아빠의 분노가 전해준 상처가
아이의 마음속에는 더크게 아프게 남아있음을 발견하였다. 

잘못을 꾸짖을 경우에는, 부모가 감정을 드러내지 않고 아이의 감정을
가라앚힌 후에 잘못을 알아듣도록 하는 것이 이분야의 정설(?) 이지만,
사실 매번 그렇게 꾸짖는 일은 정말 쉽지 않은 일이다.
(왜냐하면 아이와 많은 시간을 보내는 엄마의 경우 하루에 수십번도 겪을수 있는 일이기에..)

물론 아이의 잘못의 무게에 따라서 매를 들어야한다는 것이 나는 성경적이라고
생각한다(잠13:24). 하지만, 컨디션에 따라 자기 감정조절/표현이 잘 안되는
아이를 조금더 기다려주고 인내하는 것이 부모의 몫인데,
내가 그 행동을 보고 그아이의 모난 마음을 안타까이 여기기보다는,
'내자식이 차마 저런 행동을 한다'는 율법주의적 사고로 또다른 분노를
만들어 아이의 마음에 생채기를 낼 때가 참 많다. 분노는 분노를 낳는다.
(왜냐하면 아이는 약자인 경우이기 때문에 힘을 지닌 부모에겐 소리지는 것이 
가장 쉽고 빠른 해결방법이라 착각할 때가 많아서 그런 듯 - 아이의 인격이 존중되지 않는 순간)


아이이든 어른이든,
상대의 연약한 부분을 보고 긍휼히 여길수 있는 마음이 참 중요함을 느낀다.
내가 상대적으로 나아서가 아니라, 나 역시 십자가에서 피흘리심으로 치러진 하나님의 은혜 없이는
연약할수 밖에 없는 존재임을 인정하기에 겸손하게 상대의 모난 부분을 껴안을 수 있는
긍휼함이 일대일의 인간관계에서든, 공동체에서든 참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 같다.

내가 아는 어떤분은,
자식이 잘못하면 그아이를 안아주고 울면서 아빠랑 하나님 마음이 아프다며 기도해주었다고 한다.
이것은 보통 내공으로 되는 일은 아닌것 같다 ^^;;

나의 죄성과 내게 임한 하나님의 은혜를 깊이 묵상함을 통해,
예수님의 긍휼함을 더 닮아아갈수 있기를 기도해본다.







 
신고
Posted by bumdol

...모두 주를 버릴지라도 나는 결코 버리지 않겠나이다!
...내가 주와 함께 죽을지언정 주를 부인하지 않겠나이다!


본문에서 베드로는, 제자들이 자신을 버릴 것이며, 새벽 닭이 울기전에
세번이나 자신을 부인할 것이라 말씀하시는 예수님 앞에 열을 내며
대답하고 있다.

"내 아버지여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하시고.."
....세 번째 같은 말씀으로 기도하신 후...  


베드로의 모습속에서 관찰할수 있는 것은
1.예수님의 말씀을 듣지 않았다.
  예수님의 대한 열정과 스스로 의리와 자존심으로 뭉쳐있단는 마음이
  상상할수 없는 고난의 길로 향하시는 예수님의 발걸음의 의미를
  돌아보지 못했다

2.'나라면 할수 있다'는 생각
  다른제자들은 부인해도 '나는 아니다, 나는다르고, 나는 할수있다'는
  근거없는 자신감/교만이 그를 사로 잡고 있었다. 여전히 예수님 보다 내가
  주인으로 자리잡은 마음을 볼수 있다.

반면 예수님은,

육체안에 갖힌 스스로의 괴로움을 정직하게 하나님앞에 고백하고 (피할수 있거든...)
자기부인을 하시며, (나의 원대로 마옵시고...)
하나님의 뜻을 이루어질수 있기를 (아버지의 원대로...)

얼굴을 땅에 대고 엎드려 '세번이나' 기도하시고,
제자들에게 함께 기도해주기를 바라셨다.

묵상/기도/설교 등을 통해 내안에 계시되는 메세지들을
나는 정말 귀를 열어 나에게 주시는 말씀으로 듣고 있으며,
말씀안에 담긴 하나님의 뜻을 묵상하고 있는가?

나의 연약함을 인정하며 무릎꿇지 못하고,
할수 있을 것 처럼 예수님을 마음에서 밖으로
밀어내고 있지는 않은지...


   



신고
Posted by bumdol
마리아가 부은 기름의 가치의 크고작음을 떠나서, 예수님이 기뻐하셨던 것은
그녀가 예수님께 받은 사랑, 나사로를 살리고, 진심으로 자신들을 대해주신
예수님의 사랑에 대한 그녀의 진심어린 반응이었습니다.  

3년의 세월을 예수님과 같이한 제자들의 헌신을 생각하면, 이비유의 결론을
'예수님께 모든 것으로 헌신하라'라고 한다면 조금 아쉬울 것 같습니다.

세차례의 수난예고와 점점 눈앞에 다가오는 정치적 압박과 생명의 위협속에서
제자들은 예수님보다 자신들의 agenda안에 갖혀서 예수님과 그분이
선포한 하나님 나라의 가치들을 깊이 생각하지 못한 반면,
마리아는 모든 주변의 상황속에서 예수님 한분만을 바라보며
그분의 주권, 성실하심과 인자하심을 감사하며 그분께 모든것을
내어드릴 수 있었던 사실이 깊이 와닿습니다.

현재 내가 처한 상황과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어떻게 벗어날까를 
고민하기보다, 나에게 자신을 내어주심으로 사랑하셨던 예수님의
눈이 어디를 향하고 계셨는지 돌아볼수 있기를 기도합니다.
내가 있는 가정,직장,공동체의 위치에서 내가 바라보아야할 
예수님의 관심사를 깨달아가기를 소망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mdol
이전버튼 1 2 3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